::: :::
 
 
 
 
작성일 : 20-03-26 17:54
셔터 아일랜드 / 정신질환에 대한 해석 /공포영화 아냐?
 글쓴이 : 베일밴제만
조회 : 2  

보겠다고 다짐했던 셔터아일랜드


맨날 20분을 넘기지 못하고


끄기를 반복하다가


오늘 드디어 끝까지 봤네요


보는내내 들었던 생각은 와 이거 공포영화 아니야? 싶을정도로 충격적인 장면이 좀 많았습니다.



가장 맘에들었던 대사는


"정신질환자로 확정된 순간부터 무슨짓을 해도 미친것처럼 보인다"


"반항은 현실부정 합당한 공포는 편집증 생존본능은 방어기제"



이 대사를 보는 순간 들었던 생각은 선입견도 이와 같지않을까.


혐오가 팽배하는 시대에 자기와 반대되는 행동을 하는 사람이면 또는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이면


그 사람이 옳은일을 해도 절대 좋게 보이지않는게 사람 마음이잖아요. 



심리학 관련해서 흥미를 느껴 책도 몇번 읽었고 군복무시절 부직책으로 상담병으로 근무하며 동국대 교수님에게 강의도받고,


대학 교양과목으로 심리학 관련 과목도 수강하였는데


제 입장에서 정신질환에 관련된 영화라 그런지 더 흥미로웠습니다.



10년전의 디카프리오는 존나잘생겼네요


지금은 육덕아재인데.